본문 바로가기
Story DaaL

평창동 주택 준공청소 끝!!

by 봉볼 봉볼 2021. 3. 11.

허가 2개와 준공 2개가 딱 5월초에 겹치다 보니 하루하루가 바쁨의 연속이다. 어떻게 허가가 나고 준공이 되는지 모를 정도로 바쁘게 지나간다. 하지만 어느새... 일은 끝나있다. 다행이긴하다. 성수동 준공이 서류하나때문에 늘어지는 사이에 어느새 평창동 주택도 준공해야 하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겹치는건 안좋지만.... 어서 이집에 들어오고 싶어하는 건축주를 생각하면 고생은 내가 하는게 맞는것 같다.... 준공청소가 끝나면 하루 정도는 사진을 찍을 여유가 생긴다. 주택의 경우 입주하게 되면 아무때나 와서 사진찍기가 어렵다. 온전히 개인의 공간이 되기 때문이다. 다행히 평창동 주택은 몇일 정도 더 여유가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좋은 사진 얻기가 쉬운가? 남는건 사진이라.. 일단 오늘은 어떤 뷰가 좋은지 탐색해 보는 날이다. 멋지게 찍고 싶은 공간은 잘 안잡히고 생각치 않았는데 좋은 사진이 나오는 곳도 있다. 일단 오늘은 탐색... 탐색..

 

2018. 5. 10

'Story Da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간의 완성  (0) 2021.03.11
계획만 했던 주택  (0) 2021.03.11
평창동 주택 준공청소 끝!!  (0) 2021.03.11
성수동 또 다른 건물  (0) 2021.03.11
성수동 리모델링 준공을 앞두고  (0) 2021.03.11
평창동 단상들  (0) 2021.03.1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