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ory DaaL

평창동의 시작-쌍둥이 집

by 봉볼 2021. 3. 11.

벌써 평창동에만 7개의 프로젝트를 했다. 이 집은 그 출발점이 되었던 프로젝트이다. 아직 다른 설계사무소(앤드건축) 소속 실장이었을때 맡았던 일이었지만 이때 맺은 인연은 아직까지도 10년이 넘게 이어지고 있다.

사진가와 영화제작자가 하나의 땅을 나누어 각각 쌍둥이 집을 짓는 프로젝트다. 지상으로는 15평씩 2층, 즉 30평밖에 올라오지 못했지만 경사진 지형덕에 50평이 넘는 지하 공간도 쓸만하다. 빛을 지하 깊숙히 까지 끌어들이기 위해 중정을 2개 만들었고 지하2층에는 층고 6미터짜리 거실도 있다. 풍경을 제대로 즐기기 위한 월풀 욕조도 있고, 천장 배관이 다 보이는 침실도 있다. 심지어 내부가 보이는 화장실도 있다. 내부 마감은 노출콘크리트 아니면 시멘트 블럭이고 콘센트 스위치 모두 공장에 쓰는 것들이다. 일반적인 집들과 틀린게 너무 많지만 그래도 그 안에서 가장 편안하다고 건축주는 말한다.

 

 

2018. 1. 23

'Story Da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창동 단상들  (0) 2021.03.11
성수동 리모델링  (0) 2021.03.11
평창동 빌라 리모델링  (0) 2021.03.11
청주 주택 스튜디오  (0) 2021.03.04
또 다른 평창동집-평창동 131  (0) 2021.03.04

댓글0